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경기
[안양] 예절교육관에서 갓 20살 전통성년식 개최안양시예절교육관에서 전통성년식 개최...2000년 남녀 40여명이 전통 성년식의 주인공
  • 나자명 기자
  • 승인 2019.05.21 13:33
  • 댓글 0
전통성년식(사진=안양시)

[한국농어촌방송=나자명 기자] 5월 셋째 주 월요일인 성년의 날을 기념해 전통 성년식이 18일 안양시예절교육관에서 열렸다. 만 19세가 되는 2쳔년생 남녀 40여명이 전통 성년식의 주인공이 됐다.

성년식은 관자(남자)와 계자(여자)에게 옷을 세 번(성인이 입는 평상복, 외출복, 관복) 갈아입히는 삼가례(三加禮)와 술 또는 차를 마시는 법도를 가르치는 초례(醮禮), 이름대신 자(字)를 내려주는 가자례(加字禮)에 이어 성년이 되었음을 선언하는 성년선언(成年宣言)순으로 진행됐다.

(사진=안양시)

이 자리에는 부모들도 참석해 자녀가 성년이 됨을 축하하고 성인으로서 새롭게 출발하라고 격의 말을 전했다.

성년의 참된 의미를 돌아보고 책임과 의무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한편 전통 성년식을 개최한 안양시예절교육관은 성인과 청소년들의 전통예절 및 인성교육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작은결혼식을 위한 장소로도 개방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나자명 기자  rep05@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자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