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상남도
[진주] 진주 환경실천협회 환경 해치며 행사 홍보시내 곳곳 가로수에 불법 현수막 게첩 가로수 훼손
  • 한송학 기자
  • 승인 2019.05.24 15:02
  • 댓글 0

진주 지역 환경단체인 환경실천협회가 그림대회를 개최하면서 가로수를 훼손해 현수막을 게첩해 빈축을 사고 있다.

진주 지역 환경단체인 환경실천협회가 그림대회를 개최하면서 가로수를 훼손해 현수막을 게첩해 빈축을 사고 있다.

더욱이 시 관내 주요 도로변 곳곳에 내걸린 불법 현수막은 환경 관련 행사를 홍보하기 위한 행사인데 오히려 도시 환경을 해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환경실천협회의 총재와 부총재 등 임원들은 진주시에서 예산을 지원받는 단체의 사무국장이며, 진주시의원도 포함되어 있어 임원들의 자질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환경실천협회 행사 후원은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 진주시, 진주시교육지원청, 낙동강유역환경청, 지리산국립공원, 진주소방서, 한국우주항공, 한국남동발전 등 지자체와 교육청, 공공기관으로 지역민들은 이들 지자체와 기관들을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

시민 정모 씨는 "경남도와 진주시, 교육청 등 경남을 대표하는 정부 기관과 공공기관들이 참여하는 행사가 불법 현수막을 게첩해 환경을 해치고 있는데 꼴사납다"며 "진주시와 관련된 단체의 사무국장과 진주시의원이 환경단체 총재와 부총재로 알고 있는데 자질이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한송학 기자  hannews11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송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