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문화 문화/예술
대한민국 정정용호, U20 월드컵 준결승서 에콰도르 꺾고 결승 진출정정용 감독, “새 역사의 여정을 우승으로 마무리할 것”
  • 민혜경 기자
  • 승인 2019.06.12 10:27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민혜경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대회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전인미답(全人未踏)의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데 성공했다.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한국 최준 선수가 선제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전반 39분 최준(연세대)의 결승 골에 힘입어 에콰도르를 1-0으로 제압해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이 대회뿐만 아니라 FIFA가 주관하는 남자축구대회를 통틀어 사상 처음으로 결승 진출이라는 위업을 이루게 됐다. 정정용 감독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새 역사의 여정을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감독은 4강전을 마치고 난 뒤 기자회견에서 "늦은 시간까지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그리고 운동장에서 활약한 선수들이 하나가 돼 뛴 것 같다. 감사드린다"며 감격스러워했다.

이어 "한쪽으로 함정을 파고 상대를 모는 전략으로 들어갔는데, 그런 게 잘 통한 것 같다"며 "의외로 전반에 득점이 나와 후반엔 전략적으로 지키는 축구를 하면서 카운터어택을 나간 게 적중한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한편 우리 대표팀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노린다.

민혜경 기자  rep05@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