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7월 이달의 등대로 ‘영도등대‘ 선정
상태바
해수부, 7월 이달의 등대로 ‘영도등대‘ 선정
  • 민혜경 기자
  • 승인 2019.07.0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3년 동안 부산항 관문을 묵묵히 지켜온 ‘영도등대’

[한국농어촌방송=민혜경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7월 이달의 등대로 113년 동안 부산항 관문을 묵묵히 지켜온 부산광역시 영도구 영도등대를 선정하였다.

영도등대 (사진=연합뉴스)
영도등대 (사진=연합뉴스)

 

영도는 주로 말을 방목하여 기르던 곳이어서 영도등대의 첫 번째 명칭도 목장이라는 뜻의 목도(牧島)등대였으나, 194814일 절영도(絶影島)등대로 개칭하였다. 절영도라는 지명은 영도의 군사훈련용 말이 비호같이 빨라 말 그림자도 잘 보이지 않는다하여 붙여졌다. 이후 행정구역 명칭 변경에 따라 19741231일 영도등대로 개칭하였다.

190612월에 처음 불을 밝힌 영도등대는 부산 태종대공원 동남쪽 끝에 설치되어 100여 년 동안 부산항 및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운항을 위한 길잡이 역할을 해왔으나, 시설 노후로 2004년 새롭게 건립되었다.

높이 35m의 영도등대는 등대동, 전시동, 휴게동 등 3개동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백색의 원형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되어있다. 영도등대는 40km 거리의 바다에 18초에 세 번씩 불빛을 비추며 부산항 앞바다를 든든히 지켜준다.

영도등대가 위치한 태종대는 일제강점기 때부터 군 요새지로 사용되어 시민의 출입이 제한되다가, 1967년에 유원지로 고시되고 1969년에 관광지로 지정되었다. 2005111일에는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7호로도 지정되었다. 태종대의 남동쪽 끝 해안은 신선이 살던 곳이라 하여 신선대라고 불리는데, 지질명소로 꼽히면서 2013126일에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사진=해양수산부)
(사진=해양수산부)

 

한편, 해양수산부는 역사적문화적 가치가 있는 등대를 활용하여 해양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이달의 등대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다. 올해 도장 찍기 여행(스탬프 투어)’을 통해 이달의 등대를 방문하는 경우 매 100번째 참가자에게 기념품을 증정하며, 12곳을 모두 완주한 사람에게는 특별한 선물이 주어진다.

또한 이달의 등대방문 후 자신의 누리소통망(SNS)에 후기를 작성하고 이를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의 참여하기에 남기면, 추첨을 통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스페인의 라코루냐등대(헤라클레스의 탑)를 탐방할 수 있는 스페인 왕복 항공권(1, 2)과 국내 최남단 마라도등대 탐방을 위한 왕복 항공권 및 승선권(1, 2), 최동단 독도등대 탐방을 위한 승선권(1, 2)을 각각 증정할 예정이다.

행사 참여방법, 도장 찍기 여행 등과 관련된 사항은 국립등대박물관누리집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