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여름이 아쉽다면, 대전·금산으로 숲 여행 떠나볼까
상태바
가는 여름이 아쉽다면, 대전·금산으로 숲 여행 떠나볼까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08.2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오는 30일까지 ‘늦은 여름밤의 숲여행’ 참가자 모집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아름다운 우리숲을 알리기 위해 오는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대전·금산으로 ‘숲여행 팸투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늦은 여름밤의 숲여행’을 떠난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공동으로 주관하는 숲여행 팸투어는 지역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숲과 마을의 향토적 가치를 알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지난 4월에는 강원 철원·연천 비무장지대, 5월에는 강원 대관령 치유의숲, 6월에는 경남 남해 등에서 다양한 산림치유·복지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이번 숲여행에서는 장태산자연휴양림 메타세콰이어숲, 금산 생태숲, 보석사 전나무숲길 등 대전과 금산 일대의 다양한 숲길을 탐방한다.

특히 참가자들이 명사 초청 강연과 작은 음악회 등 문화적 감수성을 공유하고 신청자에 한하여 남이자연휴양림 숙박과 캠핑 체험 등 여름밤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됐다.

숲여행 팸투어 프로그램은 앞으로 9월 양구, 10월 제주, 11월 구 등 총 3회 더 운영될 예정이며 자세한 일정은 산림청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한편 산림청은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 5일부터 매주 2개씩 숲여행 관련 카드뉴스를 제작하고 있으며 카드뉴스는 산림청 누리집과 사회연결망서비스(SNS), 정책브리핑 등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