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LNG 추진 관공선 ‘청화2호‘ 취항
상태바
국내 최초 LNG 추진 관공선 ‘청화2호‘ 취항
  • 송다영 기자
  • 승인 2019.08.23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항 미세먼지 저감 등 항만환경 개선 기대
청화 2호 사진(사진=해수부 제공)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오는 23() 울산항 매암부두에서 국내 최초로 액화천연가스(이하 LNG) 연료를 사용하는 관공선인 청화 2의 취항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화 2호는 경유보다 미세먼지를 80% 이상 저감할 수 있는 LNG 연료를 사용하는 국내 최초의 관공선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7년 항만 대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LNG 추진 관공선을 도입하기로 했고, 첫 번째 시범사업을 통해 청화 2가 취항하게 됐다.

청화 2호는 총톤수 273t(전장 34.9m, 10.6m), 최대 속력 12.5노트(시속 23.2km)의 국가가 운영하는 청소 선박인 청항선이다. 향후 동북아 오일 허브항만인 울산항에 투입돼 깨끗한 항만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한편 청화 2호에는 항행 장애물이나 부유 쓰레기를 제거하는 장치와 유회 수기, 오일펜스 등 유류 방제 장비가 탑재되어 있어 울산항 환경 개선과 함께 유류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처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청화 2호는 온산항 및 울산항 여객선 항로, 도서 구역 등 울산항 원거리 항로에 대한 정기적인 순찰과 환경정화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선박 운영은 울산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관련 업무를 위탁받은 해양환경공단이 담당한다.

임영훈 해양수산부 항만운영과장은 청화 2호 취항이 항만 대기환경 개선의 전환점이 되길 기대하며, 정부는 안전하고 깨끗한 항만을 조성하기 위한 정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