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고흥군농민회, 촛불시위 폄하 발언한 송귀근 군수 퇴진 요구
상태바
[고흥] 고흥군농민회, 촛불시위 폄하 발언한 송귀근 군수 퇴진 요구
  • 위종선 기자
  • 승인 2019.10.0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위종선 기자] 고흥군농민회는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시위를 폄하 발언한 송귀근 군수 퇴진을 요구하는 긴급 성명서를 발표해 고흥군수의 임기 완주에 적신호가 켜질 전망이다.

농민회는 지난 8저열한 정치의식을 밝힌 송귀근 군수는 퇴진하라,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며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흥군민의 자존심을 송두리째 뭉개버린 송귀근 군수에 대해 정상이 아니라는 평가밖에 할 수 없다, 군수 한사람의 아집과 독선이 군민이 부끄러워 살 수 없는 고흥을 만들고야 말았다는 내용에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들은 또 고흥군민들의 집단민원은 뗏법이다. 이러한 뗏법은 헌법 위에 있다집단민원을 제기한 주민이 피해를 명확히 아는 것보다는 몇몇 선동세력에 의해 끌려 다니고 있다고 폄하했다.

이어 그들은 서초동 촛불시위 또한 몇몇 사람들의 선동으로 이루어진 것이다고흥에서 집단민원을 제기한 순진한 농민들과 검찰개혁을 외치는 순수한 시민들에게 대못을 박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들은 군정을 책임지는 사람이 할 소리인가? 행정의 달인이 할 말인가? 현 정부에 비판적인 소리를 원색적으로 이야기하면 예산을 따올 수 있겠는가? 혹시 촛불집회가 고흥에서 진행되지는 않겠는가?”라고 거론했다.

농민회는 촛불민심이 고흥을 향한다면 고흥에서 생산된 농산물, 수산물, 축산물이 어떤 취급을 받겠는가? 전국에서 고흥군민이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있겠는가?. 송귀근 군수의 발언이 귀농귀촌에는 영향이 없겠는가?. 현재 진행되는 국책사업이 차질은 없겠는가?”라고 표출했다.

또 농민회는 군수 한사람으로 인해 7만 군민과 수많은 향우들은 검찰개혁을 바라는 수많은 사람에게 질타와 멸시를 받을 것이다취임 후 송 군수는 군에서 발생한 집단민원에 대해 철저히 무시하고 단체의 요구 또한 묵살하였다. 이러한 맥락에서 위 발언이 나온 것이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농민회는 더 큰일 나기 전에 송귀근 군수는 사퇴해야 한다독선과 아집으로 가득찬 송 군수는 7만 군민과 수많은 향우들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지금 즉각 퇴진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는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 투쟁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