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호동골 쓰레기매립장.... 천만그루 정원도시 대표정원 된다!
상태바
전주시, 호동골 쓰레기매립장.... 천만그루 정원도시 대표정원 된다!
  • 하태웅 기자
  • 승인 2019.12.1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5월까지 천만그루 정원도시 대표 지방정원 조성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추진
기본구상 후 전북도 지방정원조성 사업 및 환경부 에코브릿지 설치 사업 신청 계획
지방정원 등록 후에는 향후 국가정원으로 지정 받을 수 있도록 활성화에 노력키로

[한국농어촌방송/전주=하태웅 기자] 쓰레기매립지에서 생태체험장으로 거듭난 전주시 호동골 일대가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정원으로 거듭난다.

쓰레기매립지에서 생태체험장으로 거듭난 호동골 일대 조성사업 (사진=전주시)

 

시는 오는 2023년까지 우아동 호동골 양묘장과 자연생태체험학습원, 아중호수 일대 약 30만㎡를 전주만의 차별화된 정원이자 정원문화산업으로의 거점 공간으로 만들어 시민들을 위한 휴식·문화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부터 내년 5월 까지 천만그루 정원도시 대표 지방정원 조성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마스터플랜 수립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자연생태체험학습원 일원은 시가 과거 쓰레기매립장으로 버려진 공간을 활용해 사시사철 계절에 맞게 수레국화와 코스모스 등 다양한 꽃들이 피어난 꽃누리 휴식공간으로 가꿔 시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시는 이곳을 지방정원으로 규모를 확대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테마 공간으로 변화시키고, 지역경제도 함께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명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지방정원 조성 예정지인 양묘장 주변의 경우 행치봉 등 산림과 인접돼있고, 단절된 양묘장과 아중호수를 연결시켜 에코브릿지로 복원하면 지방정원을 넘어 국가정원으로 골격을 갖추는데 양호한 입지조건을 가질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또한 시는 향후 이곳이 사람이 머무는 공간이 되도록 힐링·체험·관광·교육 등이 가능한 공간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일례로, 시는 호동골 양묘장과 단절된 아중호수를 에코브릿지로 연결시켜 아중호수를 활용한 수변정원을 조성하고, △주변산림을 활용한 숲속정원 설치 △자연생태체험학습원에 국·내외 작가정원인 테마정원과 가든센터 조성 △시민들에게 정원문화를 확산시키는 거점이 될 정원공방 운영 등을 계획하고 있다.

동시에 시는 지방정원에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개발해 가드닝에 관심이 있는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정원교실도 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마스터플랜 수립과정에서 쓰레기매립장이라는 도시발전 저해요소를 전주만의 테마정원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국내·외 다양한 사례를 연구하고, 관련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도 꾸준히 수렴해 나가기로 했다.

이후 시는 내년 5월까지 마스터플랜 구상이 마무리되면 전북도와 환경부에 각각 지방정원 및 에코브릿지 설치를 위한 사업을 신청해 신규예산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이번 마스터플랜 수립 과정에서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정원으로 재생해 가꿀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향후 국가정원으로 지정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