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지역 강용구·이정린 도의원 무혐의 "책임 엄중히 물을 것"
상태바
남원지역 강용구·이정린 도의원 무혐의 "책임 엄중히 물을 것"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2.25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장 허가 없이 권리당원 유출 했다며 고발
압수수색 및 수차례 조사로 각종 유언비어로 이미 대역 죄인 되 있어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강용구·이정린 전북 도의회 의원은 24일 남원지역 민주당 권리당원 유출의혹 사건의 처리 과정에 대하여 전북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고발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강용구이정린의원 기자회견)
(사진=강용구이정린의원 기자회견)

민주당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회는 남원지역 도의원인 강용구·이정린 의원을 당원명부 유출과 관련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하지만 검찰은 최근 이 사건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을 내렸다.

강용구·이정린 의원에 따르면 박희승 후보가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장으로 활동하던 지난 2019년 4월경 지방선거 이후 급속하게 이탈하는 권리당원의 이탈을 막고 복귀시키기 위해 전북도당에 자신들이 갖고 있던 명단의 확인을 요청했다.

확인과정에서 당시 전북도당 사무처장과 상의한 뒤 공문을 첨부해 확인 요청서를 제출하는 등 정당한 절차를 밟았다.

그러나 지역위원회에서는 지역위원장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것을 문제 삼아 남원지역구 도의원 2명을 포함한 4명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전북경찰청에 고발했다는게 강용구·이정린 의원의 설명이다.

그리고, 진행 과정에서 문제가 있다면 대화로 풀 수 있는 당내 문제를 고발하여 관련자들 모두의 집과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이 진행됐고 지역에서는 보궐선거가 있을 것이란 소문까지 돌았다.

의원들은 “가족은 물론이고 지지자들까지 불안해 했다”며 “지역에서는 이미 대역죄인이 되어 있었다”고 분노했다.

그러나, 수개월동안의 조사에 숨죽이며 견뎌준 가족과 당원들 앞에 불명예를 씻고 당당히 설 수 있게 공정한 결론을 내려준 사법기관에도 감사드리고 신중하고 더 낮은 자세로 의정활동과 당무에 임하며 민주당에 헌신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지역위원회를 이끌던 당시 지역위원장의 책임은 결코 가볍지 않다며 당 내부의 절차를 거쳐 가능한 모든 책임을 엄중히 물을것 이라고 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