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친환경비료’ 60만 6천톤 공급
상태바
전남도, ‘친환경비료’ 60만 6천톤 공급
  • 김대원 기자
  • 승인 2020.03.2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양개량제 12만 2천톤, 유기질비료 48만 4천톤 등 2종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남=김대원 기자] 전라남도는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기반확충과 소비에 부응한 품목 다양화를 위해 친환경비료 2종, 60만 6천톤을 각 농가에 공급하고 나섰다.

(사진=네이버 캡쳐)
(사진=네이버 캡쳐)

전라남도는 농림축산 부산물의 재활용·자원화를 촉진하고 토양비옥도 증진을 위해 토양개량제(규산질, 석회, 패화석)와 유기질비료 공급을 해마다 추진, 토양유기물 함량을 높여 나가고 있다.

올해 전라남도는 459억 원을 투입해 토양개량제 12만 2천톤(규산질 7만 5천톤, 석회 3만 1천톤, 패화석 1만 6천톤)과 유기질비료 48만 4천톤(유기질 9만 2천톤, 부숙유기질 39만 2천톤)을 작물별 파종시기에 따라 농가에 공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토양개량제는 유효 규산 함량이 낮은 농경지와 산성토양을 개량하고, 지력을 높이기 위해 3년 주기로 전액 보조한다. 특히 올해 굴패각을 원료로 한 우수재활용품인증을 받은 패화석 비료 1만 6천톤을 공급한다.

유기질비료는 혼합유기질비료와 혼합유박비료, 유기복합비료, 가축분퇴비, 퇴비 등 5종으로 △혼합유기질·혼합유박·유기복합비료는 20kg당 1천 100원 △가축분퇴비·퇴비는 등급별 800원에서 1천100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친환경비료 공급시기에 맞춰 토양개량제 공동살포지원을 추진해 고령농가 노동력 부족현상에 따른 토양개량제 방치 문제를 해결하고 친환경비료 미살포 실태를 반기별로 점검해 친환경비료가 제때 살포될 수 있도록 현장 지도할 방침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