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코로나19 방역시스템 ‘공백’ 드러나… ‘유명무실’
상태바
목포시, 코로나19 방역시스템 ‘공백’ 드러나… ‘유명무실’
  • 김대원 기자
  • 승인 2020.03.26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단체 입국자 방역관리 민원제기…허술한 방역관리
정부, “해외입국자 엄정관리 해야”…보건소 방역시스템 엇박자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목포=김대원 기자]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최근 해외입국자들 유입으로 그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목포시의 해외입국자 방역 시스템에 허점이 드러나 또 다른 감염경로 확산 대응에 적지 않은 우려를 낳고 있다.

목포시 보건소 입구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외부인의 사무실 출입금지 팻말이 놓여있다. 취재를 위해 방문해도 한참을 기다려 관계자의 동의를 얻어야 사무실을 방문할 수 있다. 보건소 측은 코로나19 감염 우려 가능성 대응 차원에서 해외 단체입국자들의 확인을 해야 한다는 민원이 제기됐으나 2일동안 확인이 미뤄졌다. 감염에 대한 가능성에는 어떠한 경우에도 신속한 대응이 필요할 것이다.(사진=김대원)
목포시 보건소 현관입구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외부인의 사무실 출입금지 팻말이 놓여있다. 취재를 위해 방문해도 한참을 기다려 관계자의 동의를 얻어야 사무실을 방문할 수 있다. 보건소 측은 코로나19 감염 우려 가능성 대응 차원에서 해외 단체입국자들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민원이 제기됐으나 2일동안 확인이 미뤄졌다. 감염에 대한 가능성에는 어떠한 경우에도 신속한 대응이 필요할 것이다.(사진=김대원)

그동안 코로나19 청정지역이었던 목포가 지난 24일 노점에서 붕어빵을 팔던 노부부의 양성 확진판정이 발생하자 지역사회는 이에 대한 공포감으로 한때 크게 술렁거렸다.

목포시는 양성 확진을 받은 노부부의 아들, 두 딸들과 진료과정에서 접촉한 의료진들의 감염 여부에 대한 음성 판정 결과를 SNS 등을 통해 수시로 알려 시민들을 안심시키며 감염 확산 방지 대응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는 듯 했다.

하지만 목포시는 지난 19일 초등학생을 포함한 중·고 청소년 12명이 필리핀에서 동시에 입국했는데도 시 보건당국은 이를 전혀 파악하지 못한 채 최근 심각하게 거론되고 있는 해외 입국자에 의한 감염 확대 가능성에 대한 예방 방역 시스템에는 손을 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청소년 12명은 목포 A교회에서 필리핀에 운영하고 있는 선교센터 유학생들로, 입국 후에도 교회를 비롯한 외부활동을 활발하게 해온 것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들 입국 청소년들에 대한 정보가 방역을 주도적으로 담당하고 있는 보건소에서는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 파악여부에 대해 질문하자 목포시 보건소 관계자는 “입국 시 앱을 통한 자가진단을 2회 실시해야 질병관리본부에서 입국자들에 대한 명단이 전달되는데 자가진단을 1회만 했거나 하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아마도 그런 이유로 입국자들에 대한 정보를 받지 못한 것 같다”는 무책임한 답변을 내놓았다.

더욱 어처구니없는 사실은 한국농어촌방송이 보건소 관계자에게 “필리핀에서 입국한 아이들의 외부활동으로 인해 주변에서는 상당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으나 다음날까지도 전혀 조치가 이뤄지지 않는 등 예방 방역시스템의 공백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관계자는 “앱을 통한 자가진단은 의무적으로 2회를 해야 입국이 가능해지며 입국자의 명단은 이를 토대로 입국자들의 주거지역 보건소에 반드시 통보된다”고 밝혔다.

필리핀은 24일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가 500명을 넘어섰으며 누적 사망자는 33명이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사흘 간 일일 확진 환자 중 해외입국자 비중은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최근 해외 입국자들로 인한 확진 사례로 25일 0시 기준 100명의 신규 확진자 중에 해외 유입 관련 사례가 51건으로 전체 51%를 차지했다. 국내에서 발생한 확진보다 해외 유입 관련 확진자가 더욱 심각성을 초래하고 있다는 결과다. 또한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지난 21일 전남 6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43세 남성은 체코에서 거주하다 프랑스를 경유해 인천공항을 통해 무안군으로 입국했다.

최근 목포시는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대책으로 시청, 보건소를 비롯한 관공서 출입을 한정하는 등 감염방역에 대한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시는 지역내 음식점,교회 등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에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포스터를 부착하고 활동자제 촉구를 종용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민원인들의 불편을 초래하면서까지 시행하고 있는 조치에도 불구하고 이번과 같은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느슨한 대응은 방역시스템에 구멍이 뚫린것으로, 결국 보여지는 것에만 집중하는 전시행정의 결과가 아니겠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부에서도 최근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해외입국자와 확진자를 엄정 관리해야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자체에서도 지역사회에 대한 치밀한 방역시스템과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특별한 관리를 하는 방역체계가 강력히 요구되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