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후보-박희승 전,위원장, 하나되어 총선승리
상태바
이강래 후보-박희승 전,위원장, 하나되어 총선승리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4.1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전, 원내대표와 함께 지원유세 갖고 지지층 결집 호소
이강래 박희승 파란 목도리 하나되어 총선승리(사진=더붕어민주당 이강래 후보 선거사무소)
이강래 박희승 파란 목도리 하나되어 총선승리(사진=더불어민주당 이강래 후보 선거사무소)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4.15총선 본 투표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박희승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 전, 지역위원장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가 남원을 찾아 이강래 후보 지원유세에 나섰다.

박희승 전, 지역위원장은 12일 춘향테마파크 앞에서 열린 이강래 후보 지원유세에서 “촛불 정신으로 우여곡절 끝에 탄생하여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바뀌어 가고 있으며, 집권 후반기로 갈수록 민주당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 하반기의 성공적인 마무리와 정권재창출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힘을 모아달라고”이강래 후보를 당선 시켜주실 것을 호소했다.

특히, 이강래 후보와 박희승 전, 위원장은 유세차에 올라 서로의 목에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 목도리를 둘러주며 하나 되어 총선승리를 다짐하는 장면을 연출해 지지자들의 열띤 호응을 받았다.

"이강래 박희승 하나되어 총선승리" 지원 유세에 나선 홍영표 전 원내 대표/ 박희승전 지역위원장(사진=이수준 기자)
"이강래 박희승 하나되어 총선승리" 지원 유세에 나선 홍영표 전 원내 대표/ 박희승전 지역위원장(사진=이수준 기자)

홍영표 전, 원대대표는 “이강래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가장 어려울 때 큰 도움을 주셨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강래 후보 당선을 간절히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 등 지역의 많은 현안들은 이강래 후보가 당선이 되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확실히 보장하고 반드시 해결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이 싫다고 박차고 나간 철새정치,배신의 정치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무소속 후보의 민주당 복당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당대표와 지도부가 바뀌어도 변함이 없는 사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유세후 이강래 후보 선거사무소로 자리를 옮겨 선대위 전체회의를 갖고 지역판세를 공유하며 원팀 정신과 민주당 지지층의 결집을 다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