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외래해충 감자뿔나방 증가, 예찰 후 적기 방제해야
상태바
[농진청] 외래해충 감자뿔나방 증가, 예찰 후 적기 방제해야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0.05.17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보다 2배 증가 … 남부지방 18일 이후 방제적기로 예측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겨울을 난 성충의 산란으로 봄감자에 큰 피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감자뿔나방 방제에 신경 써줄 것을 재배농가에 당부했다.

봄감자에 큰 피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감자뿔나방 방제에 신경 써줄 것을 재배농가에 당부했다(사진=농진청)

 

 감자뿔나방은 주로 열대와 아열대 지역에서 발생해 감자, 가지 등 가지과 작물에서 발견된다. 감자뿔나방 애벌레는 감자 잎과 줄기를 갉아 먹어 덩이줄기(감자)의 양분 저장을 저해한다. 또 저장 중인 감자의 정아를 파고 들어가 상처를 내는 등 감자의 상품성을 떨어 뜨린다.


 2018년과 2019년 전국 12개 조사지에서 페로몬트랩에 잡힌 감자뿔나방 발생 마리수를 합산한 결과, 2018년 1,624마리에서 2019년 4,106마리로 발생량이 2배 이상 늘었다. 특히 제주 서귀포, 경남 밀양 등 남부지방에서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 전국 18개 조사지역에서 예외 없이 감자뿔나방 발생이 확인됨에 따라 전국 감자재배 지역 어디서나 감자뿔나방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감자 재배 면적은 지난해 기준 약 18,150ha이며 생산량은 47만 7천톤으로 재배기술이 발달하면서 단위면적당 생산량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캡쳐=농진청)

 

올해 전국 19개 시군에서 감자뿔나방 성충 발생을 예측한 결과, 가장 빨리 발생하는 곳은 밀양(5월 9일), 남해(5월 10일), 완도(5월 12일) 등 남부지역이었다. 가장 늦게 발생하는 곳은 대관령(6월 14일)으로 예측됐다.


페로몬 트랩 등에 감자뿔나방 성충이 관찰될 경우, 밀양은 5월 18일, 남해는 5월 19일, 완도는 5월 21일이 방제개시 적기로 예측됐다.
지역별로 페로몬 트랩에 성충이 포획되는 날로부터 2주 이내에 적용약제(스피네토람 액상수화제, 클로란트라닐리프롤․인독사크브 입상수화제)의 약액을 감자식물체에 충분히 묻도록 골고루 뿌려준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김현란 과장은 “최근 조사 결과를 보면 매년 감자뿔나방 발생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감자 재배농가에서는 예찰을 통해 방제 적기를 정하고 적극 방제 해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