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비닐하우스 내부 30℃ 이상에서 방울토마토 덩굴제거" 농촌일손돕기
상태바
전북도, "비닐하우스 내부 30℃ 이상에서 방울토마토 덩굴제거" 농촌일손돕기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5.23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모든 기관 일손돕기 소방수 역할, 5월 내 1,300여명 집중투입 중
(사진=전북도 농업당국 농촌 일손돕기)
(사진=전북도 농업당국 농촌 일손돕기)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라북도는 농촌 인력 수급에 빨간불이 들어온 지역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농산유통과 직원 10여명이 22일 임실군 황공주 농가를 찾아 비닐하우스 내부 30℃를 넘는 곳에서 방울토마토 덩굴제거 작업으로 구슬땀을 흘렸다.

실제 황공주 농가는 일손돕기 바로 다음날 방울토마토 후작으로 오이 식재를 해야 해서 발만 동~동~ 거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도 농산유통과는 농촌일손돕기 총괄부서로서 도내 모든 기관에동참 협조를 하고 있어, 농작업 중 가장 어렵고 힘든 곳을 찾아가 솔선수범을 통해 다른기관의 참여를 협조하는 차원에서 비닐하우스 내 작업을 추진하였다.

실제 도내 모든 공공기관에 농촌일손돕기 협조를 통해 5월 중 약 1,300여명이 ‘코로나 19’로 인력수급 빨간불이 들어온 농촌지역의 소방수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

도 김창열 농산유통과장은 “올해 ‘코로나19’ 상황까지 겹쳐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있는 농촌에 일손 돕기는 단비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참여해 준 기관에 감사드리고, 아직도 양파 수확 등 여러 농작업이 일시에 집중돼 일손이 많이 부족한 상황으로, 농촌 일손돕기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