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해경, 국내 최초 원유3사 기름 확산방지 합동훈련 실시
상태바
여수 해경, 국내 최초 원유3사 기름 확산방지 합동훈련 실시
  • 이민구 기자
  • 승인 2020.11.20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 3사와 여수해양경찰서, 여수해양수산청, 여수119 화학구조센터 등 총 10개 기관 훈련 참여
여수해양경찰서는 원유3사와 기름(유해화학물질)확산방지 협력시스템 가동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여수해경)
여수해양경찰서는 원유3사와 기름(유해화학물질)확산방지 협력시스템 가동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여수해경)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여수=이민구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 “18일 오전 10:00 전남 여수시 낙포동 한국석유공사 부두와 인근 해상에서 ‘원유3사 기름(유해화학물질)확산방지 협력시스템 가동 합동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여수시 낙포동 소재 석유비축기지 앞 해상에서 발생한 원유선과 케미컬운반선 간의 충돌사고를 가정하여 진행되었으며, GS칼텍스, KNOC(한국석유공사), OKYC(오일허브코리아) 등 원유 3사와 여수해양경찰서, 여수해양수산청, 여수119 화학구조센터 등 총 10개 기관이 훈련에 참여하였다.

원유유출과 화재사고가 동시에 발생한 복합적인 상황의 대응훈련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여수해경)
원유유출과 화재사고가 동시에 발생한 복합적인 상황의 대응훈련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여수해경)

원유유출과 화재사고가 동시에 발생한 복합적인 상황의 대응훈련을 통해 방제장비 운용능력 및 팀워크를 배양하고 인명구조, 화재진압 등 복합사고 대응훈련을 통한 협업 대응 능력을 향상시키는 한편, 원유취급 3사의 기름확산방지 협력시스템이 실질적으로 가동하는지 점검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대형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초기대응 시기가 그 피해의 규모를 정하는데 결정적으로 적용하는바, 이와 같은 시스템을 구축하게 되었다”며, “깨끗하고 안전한 여수 바다를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름확산방지 협력시스템이란 대형 오염사고 발생 시 해경의 지휘·통제 없이도 방제상황에 따라 원유3사가 자체적으로 확산방지를 위한 절차를 시행하는 시스템으로, 사전에 약속된 방법·절차에 따라 해경의 지시가 없어도 원유취급 3사가 서로 응원하여 정해진 장소에 자동으로 10.6km의 부두방어 오일펜스를 설치한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