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풍랑주의보 발효된 해상에서 표류어선 구조
상태바
여수해경, 풍랑주의보 발효된 해상에서 표류어선 구조
  • 이민구 기자
  • 승인 2021.02.22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방전된 모터보트와 스크루 부유물 감긴 어선 구조
주말 동안 해상 기상이 불량한 가운데 스크루에 어망이 감긴 어선을 구조하는 여수해경 구조대원들(사진제공=여수해경)
주말 동안 해상 기상이 불량한 가운데 스크루에 어망이 감긴 어선을 구조하는 여수해경(사진제공=여수해경)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여수=이민구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 “주말 동안 해상 기상이 불량한 가운데 스크루에 어망이 감긴 어선과 모터보트가 배터리 방전되어 표류하는 사고가 발생하여 구조활동을 펼쳤다”고 22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20일 오전 07시 06분경 여수시 삼산면 하백도 남동방 25해리 해상에서 근해통발어선 A호(55톤, 경남 통영선적, 승선원 11명)가 양망 작업 중 어망이 스크루에 걸려 추진기가 작동되지 않는 사고가 발생하였으나 다행스럽게도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을 현장에 급파했으며, 현지 기상이 너울성 파고 4~5M로 A호 예인시 매우 위험하다고 판단하고 현장 투묘 조치하였으며, 경비함정이 주변 안전관리 중 다음날 21일경 기상호전 되어 경비함정이 안전해역까지 예인 후 추진기에 걸려있는 어망제거 후 A호는 미조항으로 무사히 이동하였다.

이어 20일 오후 2시 13분경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외치도 북방 0.7해리 해상에서 레저보트 B호(1.55톤, 150마력, 승선원 4명)가 낚시중 배터리가 방전되어 시동이 걸리자 않은 사고 발생하였으나 연안구조정이 현장이동하여 승선원 안전상태 확보 후 여수시 종화동 종포항까지 안전하게 예인하여 입항조치 하였다“고 전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최근 부유물로 인한 안전사고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만큼 항해시 견시를 철저히 해주시고,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출항 전 사전점검 및 항법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