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추석 대비 가격안정용 수산물 6,939톤 방출
상태바
해수부, 추석 대비 가격안정용 수산물 6,939톤 방출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08.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태, 참조기 등 약 10~30% 할인 판매로 추석 물가 관리
(사진=Pixabay)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추석을 앞두고 오는 22()부터 910()까지 20일간 성수기 수급 조절 및 생활 물가 안정을 위해 수산물 6,939t을 방출한다고 밝혔다.

대상 품목은 명태, 고등어, 오징어, 갈치, 참조기 등 5종이다. 품목별 방출량은 명태 4,641t, 고등어 1,232t, 오징어 351t, 갈치 453t, 참조기 262t 등 총 6,939t이다. 해양수산부는 방출 기간 동안 시장 상황 및 수급 여건을 고려해 방출 물량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방출 수산물은 국민들의 전통시장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주요 전통시장에 우선 공급한다. 남은 물량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수협 바다마트, 농협 하나로마트, 도매시장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사진=Pixabay)

이번 방출 수산물은 품목별 권장 판매가격이 지정되어 있어 소비자들이 시중 가격보다 10~30%가량 저렴하게 수산물을 사들여 추석을 앞두고 소비자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이다.

황준성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장은 민족의 큰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수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함으로써 국민들이 더욱 풍성한 명절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